라이프로그


이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기획...보단 독설

산채
어쩌다보니 이사를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의 관심, 성원 감사합니다.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자 앞으로의 업데이트는 blog.naver.com/aburnside 로 할 예정입니다. 인스타그램은 www.instagram.com/aaburnside 입니다.
주소만 옮길 뿐, 저는 그대로입니다. 안녕히계세요~


연남동 [Anh] 2만원 이하

비빔국수와 돼지고기 스프링롤 12,000원
돼지목살 베트남라이스 12,000원
쇠고기 쌀국수 11,000원
향채 타이 바질, 쿨란트로, 숙주, 라임, 칠리
메뉴판
위치=서울 마포구 연남동 387-8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3번출구로 나와 연남동[쿠루미]에서 좌회전, 동교로38길 골목쪽으로 이동해 도보9분/
110, 153, 270, 721, 740, 7611, 7612, 7613번 타고 연희동 대우아파트 정류장 하차, [가미]중국집 남쪽 골목으로 이동해 도보5분 
시간= 12:00~22:00 (브레이크타임 15:00~17:00). 화요일 휴무(홈페이지를 통해 가끔 비정기 휴무 공지)
홈페이지=www.instagram.com/anhseoul
주차= 어렵다. 대중교통 권장
화장실= 외부 공용
접객스타일= 한국말이 서툰 베트남계 캐나다인 2명이 주방을 맡고, 한국인서버가 소통 역할을 한다.
단점= 아직 많은 수요 손님 처리에 익숙지않아, 주말엔 음식 나오는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

1인식사족 Note: '향이 살아있는 베트남풍 가정식사류'
쇠고기국물의 베트남쌀국수(Pho Bo)는 쇠고기, 조미료, 간장 등 배합이 단순한 한국 곰탕과는 좀 다르다. 쌀국수는 정향과 팔각, 숙주와 각종 허브류, 레몬 혹은 라임, 매운 맛의 조정이 가능한 칠리고추 등을 자유롭게 섞고, 달큰한 호이신소스, 매콤한 스리라차소스를 취향에 따라 넣어 먹는다. 물론 21세기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베트남풍쌀국수는 결코 이렇지않다. 베트남 재료 수급이 까다롭고 향채를 싫어하는 국내 사정상 간장과 조미료베이스 국물의 엉터리가 판을 치며, 공들여 만드는 곳에서도 한약재를 사용해 묘한 맛으로 변형시키기 일쑤다. 그저 숙취해소용, 젊은이들 가벼운 데이트용으로 간신히 명맥을 이어오는 정도다. 인구 1천만의 서울에서 '먹을만한 베트남쌀국수'는 이제서야 탄생했다.
쇠고기 베트남쌀국수= 양지와 차돌, 우둔살을 넣었다. 일부 날고기는 얇게 저며서 국물에 자연스레 익으므로 식감이 양호하다. 국물 자체 향은 강하거나 복잡하지않다. 진하지않고 적절하게 가벼운 농도의 국물은 확 달라붙는 조미료에 익숙한 이라면 무척 싱겁게 느낄 것이다. 여기에 라임을 비롯해 타이 바질, 쿨란트로, 숙주, 칠리고추(매우니 극소량만 떼어 넣도록!) 를 섞으면 향과 생기가 그대로 퍼진다. 쿨란트로는 일반 고수보다 비누맛이 약하고 향긋한 향채며, 바질은 독특한 향과 단맛이 돈다. 조미료를 거의 쓰지않고 향채를 제대로 사용해 뒤끝 상큼한 한끼 식사, 해장국수다. 넓적한 면이 다소 퍼진 감은 있지만, 식후 속은 편하다.
비빔국수와 돼지고기스프링롤= '분팃느엉+짜죠'. 향신료에 재워 구운 돼지고기와 튀긴 돼지고기스프링롤을 국수, 피쉬소스(생선액젓 느억맘과 칠리조각, 단맛을 섞은 소스)와 곁들여먹는다. 튀긴 스프링롤은 돼지고기를 넉넉히 넣어 고소한 맛이 어지간한 중국고기만두를 뺨친다. 피쉬소스는 생선액젓 맛이 딱 기분좋게 비릿하고 감칠맛이 돌며, 단맛이 지나치게 강하지않은게 장점이다. 향신료를 세련되게 이용한 매콤새콤짭조름한 맛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돼지목살 베트남라이스= 쌀밥에 향신료에 재워 구운 돼지고기와 계란후라이에 피쉬소스를 조금씩 부어 먹는다. 위의 비빔국수와 맛이 다소 겹치는, 무난한 메뉴다.
베트남계 캐나다인 2명의 어머니가 가정에서 만들어 온 레시피를 이용한, 따뜻하고 색깔있는 음식이다. 그 동안 한국내 베트남 음식에서 부족했던 향의 갈증을 확실하게 채워준다.

맛 ★★★☆ (타이 바질, 쿨란트로, 실란트로, 라임, 중국생강 등 양질의 향신료를 적절하게 사용)
위생 ★★★ (무난하다. 여름에 꽃,식물에 벌레가 꼬일 수도 있다)
분위기 ★★★ (반지하에 넓지않은 공간에 꽃과 식물을 잔뜩 걸어놓아 꽃집을 연상케 하는 인테리어. 자칫 칙칙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살린다)
킬러 메뉴= 쇠고기쌀국수(11,000원), 비빔쌀국수와 돼지고기스프링롤(12,000원)

마포 [역전회관] 2010년 기록 한식

바싹불고기 백반
교통=서울특별시 마포구 염리동 173-21 (현주소)
원래1962년부터 용산역 건너편에서 영업해오다가, 몇년 전에 마포로 이동, 2015년 현재는 염리동으로 다시 자리를 옮긴 노포다. 이 집은 전라도식으로 출발했다는데, 서울에 오래 있던만큼 메인음식과 밑반찬들 맛을 보면 적당히 달달한 서울식음식 색채도 띄고 있다. 전라도식과 서울식의 융화로 봐도 되겠다. 
바싹불고기백반(13,000원)은 낙지백반과 함께 이 가게에선 가격대비 만족도가 높은 메뉴다. 혼자서도 불고기,낙지를 백반 형식으로 먹을 수 있어서 편하다. 육개장, 육회비빔밥등도 있는데 그 메뉴들은 양이 적은게 흠이다.
밑반찬은 콩장, 고추가루 없는 삶은 얼갈이배추, 숙주나물, 미역무침, 겉절이김치, 무양지국, 갈치속젓,설탕 들어간 동치미국물이 나온다. 반찬리필은 가능한데, 종업원들이 못본 척 하는 감이 있다.

공기밥 쌀 품종은 '일미'인 충남 당진쌀로 입구에 2~3가마 쌓아놓았는데 괜찮다. 국내산육우를 사용했다는 바싹불고기는 놋그릇에서도 약간 식은 게 아쉽지만, 먹을땐 맛좋다. '불기운의 맛'이란 표현이 어울린다. 고기를 잘게 다듬어 양념을 입히고 얇게 핀 후, 석쇠 등에 물기없이 구워내오는 방식... 자칫 잘못하면 육즙이 날아갈 수 있는데, 노하우가 있는지 제법 촉촉하다.
반찬리필이 매끄럽게 되면 좋겠는데, 상당히 업장 중심의 방어적인 접객이라, 이에 민감한 고객은 거슬릴 수 있겠다. 가게에선 가족/단체모임,그리고 세트메뉴를 선전하는데, 주방의 반찬 배열을 보면 거금을 들인다고 특별히 좋은 반찬이 더 나오는 시스템은 아니다. 서울의 노포 중 하나다.

도화동 [금복왕족발] 2013년 기록 한식


위치=서울 마포구 도화동 250-11
영업시간=오후2~3시쯤부터 영업
연락처= 02-716-0328

족발은 대개 앞발을 대자로 팔고 뒷발은 소자로 판매한다. 간장, 마늘, 생강, 설탕, 후추, 소주, 카라멜 등 다양한 재료들을 넣는데, 아무래도 가정 음식이 아닌 관계로 재료 배합은 비밀에 붙이는 경우가 많다.  허영만 화백의 《식객》에 의하면, 함경도 실향민들이 족발이 영양가가 풍부하다는 사실에 착안해서 만들었다 하는데, 사실 외국의 족발풍 요리에 착안해서 나중에 만들었다는 이야기가 더 신빙성있다.(독일의 아이스바인 혹은 중국의 오향장육을 모방했다는 설도 있음) 실제로 브라질, 폴란드, 이탈리아, 독일,중국등 여러 나라에도 돼지 족을 이용한 요리가 있다. 족발은 잔털이 잔존할 수 있기 때문에 조리 전에 반드시 면도칼로 깔끔히 잔털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돼지족 특유의 냄새가 있기때문에, 흐르는 물이나 소금물에 담궈 잔존혈액 혹은 이물질을 최대한 제거한다.

원조(약1960년경 개업으로 알려짐) 장충동 평안도 족발을 위시한 초기 '프로토 타입'족발집들은 간장, 생강 등을 주로 사용한다. 최근엔 배달집들이 늘면서 수입 돼지족 혹은 모돈에 카라멜 등 자극적인 재료들을 사용하며 뜨겁게 뎁혀내는 등 족발집들이 하향평준화 상태다. '소주 한잔에 족발 한입' 외치지만, 맛있게 하는 곳 찾기는 참 어렵다.
마포역 옆 골목에서 약30여년간 운영해 온 금복족발은 '질보다 양'을 외치는 공덕동 족발골목의 가게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다소 방어적인 접객에 족발의 양도 다소 적은 편이다. 2인이 온다면 무조건 대자(현재 34,000원/ 당시 30,000원)를 시키는 게 낫다.
매일 조리한 후 잘 식혀 내오는 족발로, '한국식 콜드 미트'라 볼 수 있다. 회전이 좋고 카라멜 같은 잡성분이 적은 족발은 냉편육과 비슷한 맛을 낸다. 분위기나 가격대비 양을 볼때 크게 만족할 정도는 아니고, 가끔씩 공부차 가볼만 하다.
*2015~16년 기준엔 원육상태가 조금 떨어졌다는 이야기가 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